운전성( Drivability=Handling+stability) 과 승차감(Ride frequency)

승차감이란 무엇일까?

Ride frequency 를 승차감이라 하기엔  승차감이라는 단어가 너무 포괄적인것 같다.

마찬가지로  핸들링(Handling)이라는  표현도 많이쓰는데 steering 의 조작과 reaction에 대한  느낌을 이야기 하는듯 하다.

운전성(Drivability)

핸들링(Handling) 과 안정성(stability) 을 합친 느낌을  이야기 한다(하는것 같다).

라고 예전에 쓴적이 있었는데…

아래와 같이 명확하게 구분한 표를 보니 그동안 알고있던것이 얼마나 피상적이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

Advertisements
기본

‘쉽게 설명한’ 구글의 페이지 랭크 알고리즘

기억해둬야 할글…

조성문의 블로그

네이버 검색엔진의 문제점을 처음 지적한 글을 썼던 2년 전부터 이 블로그에 언젠가 한 번 써보고 싶었던 주제가 하나 있었다. 구글의 PageRank 알고리즘을 설명하는 것이다. 원리는 간단하지만 알고리즘을 설명하려고 하면 말이 길어질 것 같고 쉽게 설명할 수 있을까 싶어 블로그에 쓸까 말까 망설였는데, 그냥 한 번 시작해보려고 한다. “Google”이라는 230조원짜리 회사가 처음 시작된 곳이 바로 이 세르게이 브린과 래리 페이지가 쓴 논문(The Anatomy of a Large-Scale Hypertextual Web Search Engine)이었다는 것을 생각하면 한 번 시간을 들여 배워볼 만한 의미가 있지 않을까? 이 논문은 1998년에 쓰여졌으나, 논문에서 소개된 PageRank 알고리즘은 14년이 지난 지금에도 구글 검색 엔진의 핵심을 이루고 있다.

오늘날의 구글을 만든, 페이지랭크(PageRank) 알고리즘을 소개한 논문에 포함되어 있던 세르게이 브린과 래리 페이지의 사진. 참 앳된 두 대학원생의 모습이다.

논문은 이렇게 시작한다.

Our main goal is to improve the quality of web search engines. In 1994, some people believed that a complete search index would make it possible to find anything…

원본 글 보기 1,330단어 남음

기본